영화 범블비 후기 - 중국 자본 냄새가 없어 좋다 (스포X)

Reviews & Design & Swim
About me /Contect/Admin

REVIEWS/ 영화 & 공연 & 여행 이야기

오랜만에 영화 후기를 쓴다. 트랜스포머 시리즈를 영화관에서 다시 볼 생각은 없었지만, 어쩐지 범블비는 영화관에서 시청 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아무래도 트랜스포머의 최애 캐릭터이기 때문이지 않을까?


범블비 영화 후기 영화 범블비 후기 - 트랜스포머의 생명연장의 꿈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프리퀄 격인 스핀오브 작품인 범블비는 트랜스포머 1탄 2탄의 성공 이후 시리즈는 5탄까지 나왔지만 인기는 예전만 못하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시나리오와 중국 자본의 투입으로 전형적인 미국형 애니메이션 기반 영화를 중국화 시키는 점이 가장 큰 흥행실패를 가져왔다고 본다.


트랜스포머 중국영화 산업의 큰손인 중국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지만 트랜스포머의 특성을 생각한다면 아쉽다.


당연히 돈이 있어야 영화를 만들 수 있지만 헐리우드가 굳이 중국의 투자가 필요했을지는 의문으로 남는다. 중국을 너무 신경쓴 느낌이다.



그럼 범블비는 어떠한가? 트랜스포머 캐릭터 중 가장 인기가 많기에 솔로 데뷔를 한다는 소식에 걱정을 많이 했다. 트랜스포머의 그래픽에 놀라 몇 번이고 봤던 팬이지만 시리즈가 거듭 될수록 중국화 되어가는 모습이 안타까웠다. 트랜스포머 고유의 분위기를 생각하면  특히 더 그러하다.


범블비 후기 트랜스포머 시리즈에서도 주인공과 가장 많은 교감을 하는 범블비의 특성을 잘 살렸다.

하지만 범블비는 다르다.


중국의 향기가 나지 않는다. 트랜스포머 1편의 향수가 난다. 그것만으로도 나는 범블비를 보길 추천한다. 

프리퀄 시나리오는 한계를 가지고 있을 수밖에 없는데 이 정도면 준수한 편 이기도 하고 말이다.


범블비 영화 후기


또한 트랜스포머 시리즈에서도 주인공과 가장 많은 교감을 하는 범블비의 특성을 잘 살렸기에 트랜스포머의 동화줄과 같은 영화가 범블비가 아닌가 한다. 



연관있는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