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 pro 무선 로지텍 마우스 단점

본문 바로가기

G pro 무선 로지텍 마우스 단점

REVIEWS/컴퓨터 & 게임 & 장비 2021. 2. 11.

 

왼쪽으로 부터 G pro, 데스에더 V2 PRO, 데스에더 엘리트

오늘은 로지텍의 마우스 중 가장 인기 있는 상품인 무선 G pro 마우스 단점에 대해 짧게 이야기 해보려 한다. 
지금까지 사용해 본 마우스 (최근 위주) 회사에서 사용하는 G903, 데스에서 엘리트, G403, G1 정도 사용하였다.

가장 만족하면서 사용하였던 데스에더 엘리트가 더블클릭 현상으로 퇴위 되면서 같은 피를 가진 데스에더 v2 pro 무선을 구매하였으나, 변화의 바람이 불어 구매 취소 후 Gpro  무선 로지텍 마우스를 구매하게 되었다. 

G903에 비해 가벼우며 정확도가 상승한 느낌이다. (마우스 전문가가 아니니 정확하진 않다. 그냥 느낌이 그렇다.)
G903보다 손에 쏙 들어오는 느낌이다. (손 크기 F1~F10)

무선 마우스는 아니지만 지금까지 가장 만족하며 사용했던 데스에더 엘리트와 비교를 하자면, 나는 데스에더 엘리트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다시 왕위를 계승하기 위해 오는 중. (데스에더 엘리트는 단종으로 데스에더 v2 pro가 오고 있다.)

이유는 Gpro 단점이라고 볼 수 있는데, DPI가 프로그램을 만나 개별로 저장이 되는 기능이 있는데, 이건 개인 취향이라고 할 수 있으나, DPI 조절 버튼이 바닥에 있기 때문에 이런 기능을 넣은 것으로 보인다. (G903에는 저런 기능이 없었다.)

DPI 조절 보튼이 바닥에 있다.

Gpro의 가장 큰 단점은 DPI 조절 장치가 기존 게이밍 마우스 처럼 위(등)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바닥에 있어 마우스를 들고 조절을 해야 하므로 마우스 사용 중 조절하기 어렵고, 일반 적으로 DPI가 상승 버튼, 하향 버튼이 있기 마련인데, Gpro는 단 하나의 버튼으로 로테이션으로 조작이 되어 DPI 선택이 어렵다. 옆쪽 버튼을 DPI 버튼으로 지정 사용할 수 있으나, 그렇다면 2개의 버튼을 DPI를 위해 소모하게 되는 것이다. 

프로그램에 따라 DPI가 변화하는 시스템이 은근히 적응이 어렵고, 프로그램마다 일일이 지정해 줘야 하기 때문에 복잡하기도 하다. 물론 로지텍 프로그램에서 기능을 사용하지 않을 수 있겠지만 말이다. 

그립은 개인 취향의 차이라고 본다면 DPI 버튼이 하단에 있는 것은 UI 적으로도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시스템으로 보인다. 디자인을 위해 기능을 포기한 느낌이다. 

Gpro를 보고 생각난 마우스가 하나 있다. 
애플의 매직마우스2 전형적으로 디자인을 위해 기능을 포기한, 디자인을 위해 사용자의 불편을 감수하게 만든 전형적으로 나쁜 마우스, 하단에 충전 단자가 존재하여 충전 중에는 마우스를 사용할 수 없는 참으로 특이한 마우스. 물로 매직마우스2 보다는 Gpro가 상전이다. 

기존 로지텍 마우스들과 다르게 휠 버튼이 너무 잘 눌린다. 

그리고 단점 하나 더 휠 사용 중 휠 버튼이 자주 눌린다. 휠 버튼 압력이 낮기 때문으로 보인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