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돈의 맛 후기

Reviews & Design & Swim
About me /Contect/Admin

REVIEWS/ 영화 & 공연 이야기

최근 본 영화들 많다. 어벤져스(Good), 배틀쉽(Bad), 코리아(Bad), 은교(Good), 데인저러스 메소스(Good or Bad), 건축학 개론(Good)을 봤지만, 일도 그렇고 글을 잘 못 쓰기 때문인지, 키보드에 손이 잘 안 간다. 그래도 하녀를 참으로 인상 깊게 보았기에 돈의맛 후기를 먼저 작성하는 것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다.


임상수출처 네이버 영화

 

임상수 감독

바람난가족 과 하녀로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고 있는 칸의 남자 그가 바로 임상수 감독이다. 그런 감독의 최신작 돈의맛 을 어제(5월 17일) 관람했다. 그래서 이렇게 후기를 남기려 한다. 

바람난 가족, 하녀를 떠올리면 어떤 생각이 들까? 나는 한 단어가 떠오른다. "막장" 그런데 그 막장이라는 것이 그렇게 꼴 보기 싫은 막장이 아니라는 것... 그것이 임상수 감독의 매력이 아닐까?

 

돈의맛은 하녀와 비슷하다. 물론 약간의 느낌도.. 고급 저택과 하녀들 그리고 성(性)에 관한 이야기들로 가득차 있다. 막장 가족들이 있다고 치면, 그 가족을 지켜보는 한 사람이 있다. 물론 그는 하녀 일 수도 있고 머슴일 수도 있다. 그리고 영화 하녀가 하녀라면, 이번 돈의맛은 머슴이라 할 수 있다. 백윤식이 이정재 라고 한다면 하녀는 에바 일 것이고 하녀를 싫어하는 어머니 역할에는 윤여정 이라 생각하면 편하다. 그냥 구성이 그렇다는 것이지 내용이 비슷하다는 건 아니다.

 

연기에 관한 이야기를 조금 해본다면, 부드럽고 매끄럽다. 녹아 있고, 보는 맛이 있다. 또한 전개 또한 그렇다. 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미있게 보았다. 영화가 너무 빨리 끝난 기분이 들 정도로 물론 그건 엔딩 탓도 한 몫 하겠지만 말이다.

 

중간 중간 나오는 유머 .. 대중성을 가미 했다는 말... 틀린 말이 아니다. 그래서 재미있게 봤다. 하지만 아쉬운 점은 있다. 김강우가 큰 밤일을 치르고 얻은 기회에 승승장구 하고 있을때, 돈의 맛에 빠져 들었을때를 더욱 부곽 시켰어야 하는게 아닌가? 그 부분이 미약 하니, 윤회장(백윤식) 과 윤나미(김효진)이 김강우(주영작)에게 돈의 맛은 모욕이란 말을 하면서 까지 그에게 힌트를 주려고 했던 것과 그가 변했다고 이야기 하는 것이 더 다가 오지 않았을까? 



돈의 맛은교하고 비할 바가 아니야.. 이건 상상이 아니라고.. 늙었다고 남자가 아닌 것 아니고 늙었다고 여자가 아닌 것 아니다.


그리고 하녀 때도 그랬지만, 마지막은 언제나 당황스럽다. 분위기가 끝날 분위기가 아니였는데, 확 끝나 버리니.... 사람들이 웅성웅성 하는 것도 당연하다.  이런 저런 말을 다 떠나서 감독이 하고 싶은 말은 돈에 이용당하고, 돈으로 사람을 부린다고 해서 , 자기 것은 하나도 없다는 것.... 돈의 맛은 달콤 해 보이는 쓰디 쓴 사탕과 같다.

 

돈의 맛은 쓰레기인가?

일단 보는 맛은 있다. 긴장감도 있고, 하지만 약간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애매한것 들이 있다. 그래도 쓰레기란 소리를 들을 정도의 영화는 아니다. 전체적인 구성과 카메라 감독이 만들어 낸 멋진 앵글들이 가득하다. 난해 할 수 는 있지만 쓰레기는 아닌듯 한데... 나의 영화 편력이 생기는 것인가?.. 암튼 볼만은 하다. 난 그랬다.


연관있는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