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 티스토리 모바일 웹에 대한 생각

I want to be a Designer.
About me /Contect/Admin

TISTORY
광재닷컴(kwangjae.com)은 다음이 서비스 중인 티스토리(Tistory)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무료 서비스에다 스킨(Skin)과 스타일(Style.css)를 수정할 수 있으며 무제한 트래픽 그리고 다음(Daum)에서의 검색 노출에 관한 장점 또한 존재하고 있습니다.
물론 텍스트큐브 도 스킨을 자유롭게 수정할 수 있지만, 플러그인 들의 다양한 서비스 때문인지, 많은 분이 텍스트 큐브(Textcube) 보다는 티스토리(Tistory)를 사용하고 계신 듯합니다. 저 또한 텍스트큐브(구글에서 인수해서 서비스하고 있습니다.)와 티스토리(Tistory)에 계정이 있지만, 티스토리에 애정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국내 블로그 시스템의 변화를 주도한 티스토리 이기 때문인 듯..)

티스토리(tistory)는 서비스 오픈 시점부터, 많은 블로거 분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구글 애드센스(adsense)를 비롯하여 자신들만의 광고로 수익을 가져다주었기 때문입니다. (돈 한 푼 투자하지 않고 말이죠, 물론 자신의 글에 대한 투자를 제외….) 티스토리가 출범하기 전에는 상상만 했을 뿐이죠. 감히 혁명이라 이야기 하고 싶을 정도 였으니까요. 많은 타 블로그를 이용하시던 분들이 티스토리로 옮기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고, 지금의 티스토리는 큰 성장을 거두었습니다.

하지만 티스토리(Tistory)가 다음(Daum)의 성장에 어느정도 이바지 했는지는 생각을 해봐야 할 부분입니다. 티스토리의 특성상 무제한의 트래픽 제공으로 인한 스팸 블로그를 양산 할수 있기때문에, 초대 형식외의 가입은 불가합니다. 그것은 사용자 유치에 목매여 있지 않다는 이야기가 될 수 있습니다.(티스토리의 가입자가 다음의 가입자는 아니니까.) 양질의 블로거를 양성 할 수 있다는 장점이 되었죠. 하지만 티스토리 블로그의 양질의 글들이 다음에만 노출이 된다면, 다음의 성장에 이바지 했다고 할 수 있지만, 네이버(Naver) 나 구글(Google) 에서도 검색이 되기 때문에 다음(Daum)만의 장점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돈을 투자 해서 티스토리를 오픈한 다음은 티스토리를 어떻게든 수익 창출에 사용하고 싶어 했을 것입니다. 다음 블로그(DaumBlog)가 존재 함에도 티스토리를 오픈한 가장 큰 이유는 네이버 블로그(Naver Blog) 나 이글루스(egloos)의 블러거 들이 원하고 있던 시스템을 선보이면서, 그들의 컨텐츠와 함께 블로거들을 이탈 시켜, 자신들에게 유입 시키고 인지도 상승과 다음의 이미지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 입니다. 탁월 한 선택 이였다고 생각 됩니다. 하지만 티스토리(Tistory)가 다음의 수익 창출에 도움이 되었는가? 아마 이미지 개선 효과와 다음 뷰(Daum View)의 성장에 도움을 주었지만, 다음의 수익과는 거리가 멀었을 것입니다. 최근 다음(Daum)의 움직임을 보면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최근 다음(Daum)은, 블로거 동의 없이 티스토리 모바일 웹에 배너 광고를 십입 한 사건(?!)이 발생합니다. 어떻게든 수익을 올려 보려는 시도 였을 것입니다. 하지만 블로거들의 강력한 저항에 밀려, 이미지 실추와 함께 블로거들의 이탈을 경험하게 되고 배너를 내립니다. 큰 대가를 치룬 경험이 었습니다.  다음 애드뷰를 비롯하여 여러가지 시스템을 선보여 티스토리를 수익 모델로 변경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구글 애드센스와 기타 블로그 네트워크(믹시, 블로그 코리아 기타 등등) 만 발전 시켰습니다. 그러다 보니 선 보인것이 바로 앞서 언급한 티스토리 모바일 웹에 무단으로 광고 삽입하는 것이 였습니다. 다음이 생각하는 티스토리의 위치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건이였습니다. 많은 피해를 입었지만, 배너 광고 와 함께 무단으로 삽입 했던 실시간 검색은 아직도 모바일 웹 하단에 떡하니 자리하고 있습니다. 실시간 검색을 클릭 함으로써 그 페이지뷰는 다음의 수익 창출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런 시스템을 위해서 티스토리(Tistory)는 모바일 웹 스킨 수정을 막아 놓았나 봅니다.

하지만 언제까지 모바일 웹 스킨 수정을 막을 수 는 없습니다. 모바일 웹으로 접속하시는 방문자 분들이 갈수록 늘어가는 상황에서 데스크탑(desktop)에서 자유를 누리던 블로거 분들이 모바일 웹에서의 제한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저 또한 그렇습니다. 그러기에 모바일 광고를 따로 적용하는 부분을 고민하고 있으며, 실시간 검색을 Display: None ; 하는 방법 또한 생각중에 있습니다.  많은 티스토리 블러거 분들이 현재 사용하고 있는 방법이지만 귀차니즘이 따릅니다. 

티스토리 이용자 들에게  데스크탑에서의 유입된 방문자는 자신의 수익과 연관되어있지만 모바일 웹의 유입자는 관계가 없습니다, 이것은 티스토리의 장점을 반으로 줄여 놓는 역효과를 가져 왔고, 모바일 웹(MobileWeb)에서 방문자가 많아 질 수록 티스토리를 사용하는 블로거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다른 곳으로 옮겨 갈것이기 분명합니다.(티스토리 이용을 원하는 이유중 가장 큰 이유는 바로 구글 애드센스를 달 수 있다는 점에 있습니다.)


그럼 다음은 어떻게 해야 할까? 
모바일 웹 스킨 수정 을 오픈 해야 합니다. 또한  블로거 동의 하에,  실시간 검색어 및 배너 광고를 달아야 하며, 수익을 블로거와 양분해야 합니다. 하지만 모바일 웹 스킨 수정이 가능해지면, 테스크탑 과 같은 현상이 일어 날 것입니다. 다음 애드를 사용하지 않고, 구글 애드센스를 이용할 것이 뻔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음(Daum)에서도 쉽게 자신들의 (돈 들여)서비스 중인 티스토리가 구글 애드센스를 키워주는 꼴을 볼 수가 없어 지금 까지 막고 있었을 것이고, 자신들의 야망 또한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미 티스토리의 자유로움에 익숙해져 있는 사용자들은 모발일 웹에 관한 통제를 당연히 반대 할 것입니다. 앞서 언급한 동의 없는 실시간검색어 및 배너 삽입과 같은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방법은 하나 뿐이 없습니다. 다음 애드클릭스(Adclix)의 실패를 성공의 어머니로 삼고 다시 한번 노력해야 합니다. 왜 대다수의 블로거 들이 애드 센스를 쓰는지 알아야 합니다. 간단합니다. 구글의 애드센스가 가장 돈을 많이 주기 때문입니다.
초기에는 이익을 남기지 않더라도 컨텐츠를 생성하는 사용자에게 주어야 합니다. 그것이 티스토리와 다음이 같이 성장 하는 길이 될것입니다. 애드클릭스의 전처를 따라 가게 된다면, 티스토리는 구글 애드센스의 속국에 불과 하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연관있는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