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403 최고의 마우스패드를 찾아서 BOB 밥패드

Reviews & Design & Swim
About me /Contect/Admin

REVIEWS/컴퓨터 & 게임 & 장비


어릴 적 한 게임 좀 한다는 소리를 들었지만, 그것도 피지컬의 하락, 즉 나이가 차면서 피지컬 게임 실력이 점점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그래서 그런 것인지 게이밍 기어에 신경을 많이 쓰게 되는 것 같다. 


피지컬이 안되면 장비빨로 가자!! 물론 달필은 붓을 가리지 않겠지만, 그 달필 마저 자신만의 붓이 있지 않은가? 그래서 선택한 것이 G403이었다. 무선 그리고 편안한 그립감 하지만 단점이 있었는데, 마우스 패드였다. G403이 고장난다면 G903또는 그 후속 버전을 사용해 보고 싶다. 


밥패드bob 장패드 생각보다 많이 크다.


로지텍 G403에는 표면 튜닝기술이 들어가 있다. 마우스 패드를 자체 측정하여 최적의 움직임을 만들어주는 기술인데 사용하고 있던 스틸시리즈 Qck mass에 적용 시튐 현상이 발생하는 것이다. 


그래서 노멀 설정으로 사용 해야했다. 가장 큰 불편함은 슬라이딩성 표면이다. 항상 스틸시리즈의 qck 패드를 최우선 순위에 두고 구매하였지만, G403과 Qck mass는 슬라이딩이 강해 멈추고 싶은 곳에 멈추는 정확도가 낮은 편이어서 보정을 해주어야 했다. 마우스의 구조에 따라 궁합이 엇갈리는 것같다. (G900을 쓰는 사람들은 브레이킹이 너무 심하다는 글을 봤다.) 


Qck mass 밥패드사용하고 있던 Qck mass


당연히 그것에 적응하여 사용해 왔고, 배틀그라운드를 하면서 슬라이딩 보다 브레이킹의 중요함에 패드를 구매하게 되었다. 


이름 하여 베스트 오브 베스트 BoB 밥패드 장패드 이다. 굳이 장패드? Qck mass는 책상과 딱 맞는 사이즈 였지만 밥 패드는 선수용(일반과 사이즈만 다른것이 아니란다.)을 사라는 추천글이 많고 그 선수용의 사이즈가 퀵 매스 보다 크다. 키보드를 마우스 패드 위에 올려야 하는 경우가 당연히 발생할 것 같아 처음으로 장패드 사이즈로 구매하였고,  딱 맞는 사이즈에 만족하고 있다. 하지만 단점이 될 수 있겠다. 

밥패드 사이즈 사이즈가 장점 또는 단점이 될 수 있다. 큰 책상이라면 장점이 될것이다. 엄청난 크기.. 원래 장패드 크기 이래?

성능은 어떠한가? 지금까지 3일째 사용하고 있으며, 점점 밥패드와 G403의 궁합을 알아가는 중이다. 이상하게 샷이 잘 맞는 느낌이 들고 딱 정확하게 멈춰지는 느낌이 사용할수록 느껴진다. 단지 플라시보 효과가 아니라 G403과 밥패드의 조화가 좋은듯 하다. 그래서 프로게이머 사이에서도 심심찮게 위 조합을 볼 수 있는게 아닐까? 


G403을 쓴다면 슬라이딩과 브레이킹이 조화로운 물론 브레이킹이 조금 강한 마우스패드를 찾고 있다면 BOB 패드 추천한다. 

연관있는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