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가 돌아왔다. 이정범 감독의 우는 남자 시사회

I want to be a Designer.
About me /Contect/Admin

ENTERTAINMENT

원빈분은 탑스타였다. 그런 그를 탑오브 탑으로 만들어 버린 영화가 있었다. 바로 이정범 감독의 아저씨, 간결하면서도 깔끔한 액션 연기로 호평을 받았고, 한국 액션 영화의 한 획을 그어 버린 아저씨의 이정범 감독이 새로운 영화를 들고 우리 앞에 다시 섰다. 바로 우는 남자로 말이다.

장동건과 이정범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는 한층 커져 있었고, 을지로 CGV에서 진행된 시사회에는 기대감이 감돌고 있었다. 후기를 먼저 쓴다면, 충분히 한국 액션 영화 리스트에 상위에 랭크 될 영화였다. 그리고 후반부의 임팩트는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우는 남자의 발단 또한 아저씨와 같이 어린 아이로부터 시작된다. 곤(장동건분)의 실수로 어린아이는 세상을 떠나게 되고, 자신의 삶에 회의를 느끼게 된다. 자신의 어린 시절과 오버랩이 되면서 곤(장동건 분)은 아이에게서 빠져나오지 못한다. 자신이 그토록 원하던 사랑을 자신이 빼앗아 버린 죄책감에 그는 울게 된다.


볼만한 액션영화를 찾고 있다면, 멋진 액션과 임팩트 있는 영상으로 돌아온 이정범 감독의 우는 남자를 추천한다.
더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http://cryingman2014.co.kr/  방문해 보시길 바란다.

 

 

 

장동건의 눈빛과 멋진 보이스를 만날 수 있는 우는 남자


킬러 곤(장동건분)은 임무를 부여 받고 투입된다. 계좌번호를 찾아오라는 명령을 받은 곤은 제거대상을 제거 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한 어린 소녀를 죽이게 된다. 그리고 다시 명령을 받게 되는데, 그 대상이 바로 죽은 어린 소녀의 엄마 모경(김민희분)이다. 


그녀의 주변을 조사하면서, 그 아이에 대해 알아가고 모경이 얼마나 아이를 사랑했는지를 알게 되면서 마음이 흔들린다. 자신을 버린 엄마 또한 자신을 그렇게 사랑 했을까? 하는 의문을 가지면서 말이다.  아이의 영상을 보면서 곤은 결심한다. 




이 여자에게 진실과 자신의 죄를 보상해줄 방법을 찾아 그녀를 보호하게 되고, 곤은 곧 진실을 이야기 하려한다. 


이 영화는 액션만으로 이야기하기에 부족함이 있다. 내용적인 측면에서도 큰 매리트가 있는 것이 분명하며, 장동건분의 액션은 지금 까지의 필모그라피의 어떤 영화보다 멋지다. 장동건 팬이라면 꼭 보시길 바란다. 

 

 

 

 


연관있는 콘텐츠
이전페이지 다음 1 2 3 4 5 6 7 8 9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