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보살 을 보다.

Reviews & Design & Swim
About me /Contect/Admin

REVIEWS/ 영화 & 공연 이야기
 임창정이 무릎팍과 천하무적야구단으로 예전의 인기(이미지)를 찾아가고 있는 요즘이다. 그런 임창정과 박예진이 호흡을 맞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코믹물 청담보살을 롯데시네마 시사회로 관람하게 되었다.

운명보다 사랑이 강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이 영화를 나는 2.5류 코미디라 말하고 싶다. 다찌마와리와 같은 3류 코미디도 아닌 분위기와 느낌으로 웃음 주는 그런 코미디도 아닌 어중간한 코미디로 본다. 웃음을 주는 포인트가 무엇인지를 생각해 보면 쉽게 이해가 갈듯 하다. 





단지 중얼거리는 욕으로 관객을 웃기는데, 이걸 코미디라 불러야 하는지도 헷갈린다.  박예진의 부분에는 코미디가 없고 임창정과 김수미등 주변의 사람들이 웃을 준다.


극의 중심을 박예진이며, 그의 의지대로 영화는 표현된다. 너무 뻔 한 이야기 와 어중간한 코미디의 조합으로 임창정의 연기만이 그나마 살아 보인다. 내가 이런 류의 코미디를 싫어하는 것인지 돈을 내고 본다면 아까울 뻔했다.
 

연관있는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