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저작권법 에 안 걸리나?

Reviews & Design & Swim
About me /Contect/Admin

REVIEWS/ 영화 & 공연 & 여행 이야기
일주일 전쯤 해운대를 보았습니다. 해운대 재난영화로써 그럭저럭 괜찮게 보았습니다만, 영화를 보면서 다른 영화가 떠올랐습니다. 국내에는 개봉한지 1주만에 간판을 내려서 많은 분들이 모르시지만 2006년에 개봉한 가디언 이라는 영화 입니다. 바로 이민기 파트 때문입니다. 제목을 너무 거창하게 해놓은것인지 모르지만 저작권법 때문에 말이 많은 요즘입니다. 국회의원이 저작권 법을 상정해 놓고 자신이 지키지 못하는 모습 등 저작권에 여러가지 관심이 가는것이 맞습니다. 영화 해운대의 내용에는 4가지의 전개가 나오지만, 그중에 한부분이 가디언의 엔딩과 너무나도 비슷하다는 것을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걸로 압니다. 이것은 거의 표절에 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출처 : 네이버 영화

가디언은 라이프가드인 해양구조요원에 대한 이야기를 보여주는 영화입니다. 해운대에서 이민기의 배역이 라이프가드인 최형식 역을 하고 그래도 잘 어울리는 연기를 했다고 생각이 됩니다. 하지만 해운대의 마지막 부분에 자신의 목숨과 구조자의 목숨, 둘중 하나만이 살수 있는 갈림길에서 자신의줄을 끊고 구조자의 목숨을 구하는 이민기(최형식 역)의 모습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전해 준것으로 보입니다. 여러곳 에서 눈물을 흘리는 느낌을 받았지만, 전 전혀 감동적이지 않았습니다. 그것이 바로 가디언의 엔딩에 나오는, 케빈 코스트너의 희생을 너무나도 붙여넣기한 COPY한 모습이 너무나도 들었기 때문입니다. 해운대 를 보시고 가디언을 안보신 분이라면 한번 시청하시기를 바랍니다.

해운대는 저작권법에 걸리지 않을까요? 개인적인 생각에는 저작권법에 걸리것으로 보입니다. 저작권 법에는 설정이나 내용이 일부 유사하더라도 그것이 단순한 아이디어에 머무는 단계라면, 구체적인 플롯과 표현이 다른 이상 침해는 되지 않는다고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해운대는 가디언의 설정과 내용과 그리고 구체적인 플롯과 표현이 같다고 생각이 됩니다. 사실 해운대의 각본을 윤제균 감독이 각본을 쓴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무리 국내에 알려지지 않은 영화라고 해도 그 영화에는 저작권이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지금은 한명의 블로거도 법에 해당하는 시대에 왔는데 영화에서 이런형식으로 저작권을 위배 해도 되는지 참 마음이 좋지 못합니다. 해운대를 보면서 정말 안타까웠고, 그렇게 따라해야만 했을까, 감동을 주기 위해 Copy를 해야했을 감독을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해운대에서 그 장면을 빼버리면 휴머니즘 즉 감동이 너무나도 사라지기때문) 그렇다고 이렇게 아무렇지 않게 넣은 것은 무엇인가 잘못되었다고 생각이 됩니다. 이것이 저만의 생각인가요? 
The Guardian - Ending Clip 

엔딩장면입니다.
연관있는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