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차우 의 덫에 걸리다.<vip 시사회>

Reviews & Design & Swim
About me /Contect/Admin

REVIEWS/ 영화 & 공연 이야기
롯데시네마에서 하는 VIP 시사회에 다녀왔습니다. 영화 차우는 <시실리 2km> <낭만자객> 으로 코미디 장르의 한 획은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줄 그을 수 있는 신정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입니다.

사실 <시실리 2km><낭만자객>은 강한 코미디성을 가지고 있어서 예고편 의 차우 와는 상반되기에 상당히 관심이 간 영화였습니다. 이 감독이 할 수 있는 건 단지 코미디인가 봅니다. 코미디 부분에서는 상당한 재미가 있습니다. 다들 박수를 치고 웃으면서, 하지만 이 영화는 웃음이 끝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신정원 감독 의 스타일인 혼합 장르 형식의 영화입니다만, 코미디는 성공하였지만, 다른 것은 성공하지 못했다고 생각합니다. 왜, 이영화가 모험, 스릴러, 공포일까요...

차우의 뜻은 덫

예고편만을 본다면 이것은 괴물에 대한 생각이 드는 전개이며 플롯이며, 카메라 워킹 까지 괴물과 흡사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괴물의 코미디 판이라 부르고 싶습니다. 한국말 "차우" 의뜻은 덫의 방언이라고 합니다. 감독은 대중에게 덫을 놓은 듯 합니다. 한마디로 낚시... 전 당했습니다. 

이영화의 장르는 모험, 스릴러, 공포 입니다. 하지만 차우가 놓은 코미디란 덫에서 헤어나오긴 쉽지 많은 않은듯 합니다.

 
괴물 예고푠
 
차우예고편

 예고편에서 식인 멧돼지의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고 노력을 합니다.
하지만 포스터에 이렇게 대놓고 보여주엇으면 서도 예고편에서 그렇게 감추려고 하는 이유는 괴물처럼 보이기 위한 의도 인듯합니다. 위에 괴물 예고편은 나중에 나온 예고편으로 괴물의 모습이 뚜렷하게 보이지만 본 예고편은 괴물의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이것은 괴물과 같은 스릴러와 공포가 있는 영화 입니다. 라고 광고를 하고 실제로는 코미디로 승부를 보는것이지요.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흥행에 따라 달라지겠지요. 스릴의 최고조 에서도 코미디로 웃음을 주더군요. 스토리 때문에 일부로 그럴수도 있지만 그 웃음이 긴장감을 사라지게 하더군요.

차우 모자의 사랑이야기?

스포일러가 있습니다.저만의 생각으로 씁니다.
김 순경(엄태웅)은 어느 날 지방의 작은 마을로 좌천이 됩니다.이사 도중, 치매에 걸린 어머니를 휴게소에 남기고 떠나는 꿈을 꿉니다. 그 장면에서 김 순경 눈에 어색한 모자가 보입니다. 이것이 영화의 초반 시작입니다.

이 영화를 멧돼지에 초점이 맞춰 있는 듯하지만, 내용은 엄마를 외칩니다. 처음도 그러하고 마지막 까지도 그러합니다. 마을의 미친 여자 는 자신을 엄마라 부르라며 아이를 닦달합니다. 자신의 엄마를 찾기 위해서 산으로 들어가는 김 순경 또한 있습니다. 그리고 식인 멧돼지는 자신의 자식 때문에 잡히며 죽게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에서는 미친 여자가 백만배 포수를 잡아 엄마라 부르라며 협박을 하기 까지 합니다. 아이러니 한 것은 영화의 전체는 엄마와 아들에 관한 이야기로 꽉 차 있는데.. 식인 멧돼지는 숫놈이란 것입니다. 그런 숫놈이 적보다도 자식을 먼저 생각하고 목숨까지 버렸다는 것은 엄마의 사랑보다 아버지의 사랑이 더 크다는 것을 말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감독이 어머니에 대한 안 좋은 기억이 있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 이었으니까요.

너무 많은 것들을 공포와 사랑, 그리고 코미디 까지 넣으려 했던 것인지요. 그 복잡함에 어떤 형식으로 받아 들여야 할지가 고민이 되는 영화입니다.

가장 최고조의 긴장감을 표현해야할 멧돼지로 부터 도망치는 신에서 까지 웃음을 주고 싶었을까요. 그 긴장감을 한순간에 흐트러트림과 동시에 엘리베이터에 깔린 멧돼지는 다시 한 번 힘을 내어 탈출할 것이라 생각 했던 기대감이 무너짐과 동시에 영화는 끝나고 말았습니다.

코미디로 써, 오락영화 로서의 느낌을 괜찮은 점수를 주고 싶고 저의 추억과 같은 내용이 나와 한동안 정말 많이 웃었지만, 무엇인가 복잡하고 어느 하나에 안주하지 못한 코미디도 아니요 스릴러도 아닌 복잡한 장르의 영화는 왠지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CG에 대한이야기는... 입에 올리는 것조차 꺼려집니다.할리우드 스텝 한스 울리히가 맡았다고 하는데... 휴......한숨만이 나옵니다. 아무 생각없이 즐기고 웃고 싶다면 차우 강추 해 드립니다.

 
연관있는 콘텐츠